본문 바로가기

그냥 흔한 이야기  간만에 대명리조트만 이용하다 모장소에 카라반을 이용하려고 예약을 했었다. 그러나 ....같이 가기로한 일행이 일이 생겨 2건 중 1건만 취소했는데 엉뚱한 것이 취소되어 고객센터 직원이랑 한바탕 했다. 서로 화가 나는 일이지만 고객은 일단 화가 나면 물불을 가리지 않는다 그러면 스트레스 받아도 상담원은 고객의 모든 이야기를 듣고 있다 고객의 화를 풀어야 한다고 배웠다. 그리고 더더욱 회사내부의 문제를 가지고 고객에게 이해를 요구하면 안된다...
학창시절 감동깊게 읽었던 시..     학창시절 국어는 늘 시험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공부를 했지만 이 시는 교과서를 떠나 시인의 행적을 떠나 어떤 의미를 모두 떠나 참 아름다운 시라고 생각했다. 특히 요즘처럼 편지를 잘 쓰지 않는 시대이지만 그래도 마지막 구절은 언제나 나를 설레이게 한다. (스마트 폰에서 받아서 다소 허접하지만....)       이 시도 역쉬 마지막 구절이 참 애잔하다...모든 것을 다 떠나 시인은..
아 덥다 더워.... 날씨가 정말 덥다 더워...대명리조트 거제에 있는 아름다운 정원입니다. 이 날은 날씨가 흐린 관계로 주변에 아무도 없었죠. 아름다운 대명리조트 거제의 정원.     대명리조트 거제의 아름다운 정원 이름은 바로 산토리 가든입니다. 산토리 음 유럽도 떠오르고 맥주도 떠오르는 이름이죠^^     좀 늦은 밤 대명리조트 거제 객실에서 오션베이를 보다 좀 예뻐서 사진 한장 찍었죠. 물론 전문가는 아니니....